의료시설안내
의료 시설안내
의료시설안내 > 의료 시설안내
MDCT [독일 SIEMENS Somatom Persepective 64ch MDCT] 덧글 0 | 조회 3,766

본원에서 실제 운영중인 64채널 MDCT [Multi-Detector Computed Tomography 64ch]

정의

전산화 단층촬영(CT)은 X-ray를 이용하여 몸의 단면을 영상화하는 진단적 검사로, 단순 X선 촬영에 비해 구조물이 겹쳐지는 것이 적어 구조물 및 병변을 좀더 명확히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조영제를 주입하여 병변을 잘 보이게 하여, 병변의 유무, 병변의 성격 및 범위, 치료의 효과 등을 평가하기 위해 시행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장기 및 질환에서 병변이 의심되고 정밀검사를 시행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기본이 되는 검사법입니다. 단면상을 얻는다는 점에서 MRICT는 공통점이 있지만, CT는 X선을 이용하여 영상을 얻고, MRI는 자기장 내에서 고주파를 전사하여 영상을 획득한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또한 CTMRI에 비하여 검사비가 일반적으로 저렴하고, 검사 시간이 짧은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 MRICT에 비하여 연조직의 표현력 및 대조도가 높아 근육, 인대, 뇌실질 병변 등의 진단에 있어서 기본이 됩니다. 이전에는 MRI가 횡단면상뿐만 아니라 원하는 단면상의 영상을 자유롭게 획득할 수 있다는 것이 CT에 비하여 장점으로 꼽아졌으나, 최근 들어 다중채널 CT(MDCT, multi-detector CT)가 보급되면서 촬영 후 영상을 재구성하여 MRI처럼 원하는 단면상 및 입체적인 삼차원(3D) 영상도 자유로이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종류

복부 전산화 단층촬영(CT), 뇌 전산화 단층촬영(CT), 두경부 전산화 단층촬영(CT), 부비동 전산화 단층촬영(CT), 간 전산화 단층촬영(CT), 심장 전산화 단층촬영(CT), 흉부 전산화 단층촬영(CT), 척추 전산화 단층촬영(CT) 등이 있습니다.

검사주기

질병의 종류와 성격에 따라 담당의가 판단하여 결정합니다.

준비사항

환자의 연령, 검사의 목적 및 성격에 따라 검사 예정 시간 2-6시간 전부터 금식이 필요할 수 있고, 복부 검사 시에는 경우에 따라 물이나 경구용 조영제를 마신 후 촬영하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탈의가 필요하며, 금속성 물질이 붙어 있는 옷은 반드시 탈의해야 합니다. 조영제 검사를 진행한 이후에는 소변으로의 배출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충분한 수분 섭취를 권장합니다.

검사방법

방사선사의 안내에 따라 전산화 단층촬영(CT) 기계의 침대 위에 누워 자세를 잡습니다. 안내 지시에 따라 숨을 참고 영상을 획득하며, 필요에 따라 조영제를 정맥 주사한 뒤 추가적으로 영상을 획득합니다.

소요시간

10~15분 정도 소요됩니다.

주의사항

촬영 시 자세를 움직이지 말며, 안내 방송에 따라 약 10~30초간 숨을 잘 참아야 선명한 전산화 단층촬영(CT) 영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검사를 시행하지 못하거나 움직임, 금속성 이물질 등에 의해 영상 화질이 불량하거나 판독을 하기에 불충분한 검사가 될 수 있습니다. 전산화 단층촬영(CT)의 경우는 촬영 기법에 따라 2~10mSv 정도의 방사선에 피폭되는데, 이는 검사를 받음으로 인한 방사선 노출의 위험과 검사를 시행함으로써 얻게 되는 이득을 따져 보았을 때, 큰 해를 유발하지 않는 정도의 양입니다. 그러나, 불필요한 방사선 조사는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으므로, 의학적 필요에 근거하지 않은 검사는 권장되지 않으며, 검사 시행시에는 담당 의사와의 상의가 필요합니다.

결과

검사를 마치면 촬영실 내에서 영상의 보정과 재구성 등의 후처리를 한 후 병원 내 영상정보처리체계(PACS system)에 올리게 되고 영상의학과 의사가 이를 면밀히 살펴보고 판독을 하게 되며 이것을 담당 의사가 확인한 후, 환자는 외래나 병실에서 검사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됩니다.

부작용/후유증

조영제를 주사할 때 사람에 따라 드물게 과민반응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특히 치료를 요할 정도의 알레르기, 천식 혹은 과거 약물 부작용의 경험이 있는 경우에는 과민반응의 빈도가 증가합니다. 대개 경미한 증상으로서 가벼운 구토증, 두드러기, 가려움증, 얼굴이 붉어짐, 기침, 목쉰 소리, 콧물, 반점, 일시적 호흡곤란 등이 있으나 대개는 아무런 조치가 없이도 증상이 사라집니다. 드물게 쇼크, 신부전, 심장마비 등 심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나, 의료진에 연락되어 적절한 조치가 취해집니다. 극히 드물지만 (3만 - 10만분의 1), 심한 과민성 반응에 의해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보고되어 있습니다. 그 외, 조영제가 혈관 밖으로 새는 경우가 0.1%~0.9% 정도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경우 통증, 부종 혹은 발적이 생길 수 있으나 대부분 심하지 않으며 시간이 지나면 호전됩니다. 드물게 피부 혹은 피하조직 궤양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조영제 관련 부작용은 조영제 주입 직후 발생하며, 드물게 검사 1~7일 후 지연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 두드러기 등의 피부 부작용으로 일시적인 증상이며 저절로 없어집니다.

진단질병

다양한 병변의 유무 파악, 병변의 성격 및 범위, 치료의 효과 평가

관련검사법

자기공명영상(MRI), 초음파 검사

[네이버 지식백과] 전산화 단층촬영 [computed tomography]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서울대학교병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